default_setNet1_2

코로나 백신 사망, 대학에 기부금 전달

기사승인 2024.04.23  14:14:53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대학교 교육대학은 이달 22일, 사라캠퍼스 부총장실에서 코로나-19로 안타깝게 고인이 된 고 이유빈양 아버지를 모시고 제주대학교 교육대학에 기부금을 약정해 준 것에 대하여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자리에는 사라캠퍼스 김희필 부총장, 김종우 교학처장, 고경희 초등영어교육전공 주임교수, 김지연 초등영어교육전공 교수, 신민건 초등영어교육전공 학생회장(3학년), 황창인 작은소리큰울림 동아리 회장(초등체육전공 3학년) 등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고 이유빈양 유가족은 제주대학교 발전기금재단을 통해 교육대학에 1500만원 (5년 약정)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고 이유빈양이 소속됐던 교육대학 초등영어교육전공과 동아리 활동을 하였던 밴드 동아리 작은소리큰울림 소속 학생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고 이유빈양 아버지는 “기부금이 유빈이가 몸담았던 교육대학 후배 학생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유용하게 쓰이면 좋겠다‘고 하였으며, 사라캠퍼스 (교육대학) 김희필 부총장은 ”모범적으로 대학 생활을 하다 불의의 사고를 당한 이유빈양의 유가족에 다시 한 번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기부금은 유족이 원하는 대학 발전을 위해 소중히 사용될 것“이라고 위로와 더불어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한편, 고 이유빈양은 코로나 유행 시기인 2021년 7월 21일에 코로나 백신 접종을 받은 후, 중증 이상 증상이 나타나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던 중 동년 8월 7일에 사망했다. 현재까지 질병관리청은 고인의 사망과 코로나와의 인과 관계를 인정하고 있지 않아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