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스라엘 말고 이스마엘

기사승인 2024.01.11  18:13:16

공유
default_news_ad1
   
 

이슬람에 대한 오해와 진실, 이슬람 문화권에 관한 이해에 대한 글을 담은 책 <잃어버린 형제 이스마엘>이 좋은땅출판사에서 나왔다.

저자 황태연은 동유럽 이슬람 국가인 알바니아에 거주하며 무슬림 사역을 해왔다. 석사논문으로 이슬람 원리주의를 분석했고, 이슬람과 꾸란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을 만큼 이슬람에 대한 이해가 깊다.

‘이스마엘’은 누구일까. 지금도 여러 사람의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는 이삭과 이스마엘은 형제 사이다. 이삭은 귀에 익숙하지만 이스마엘은 ‘이스라엘’과 비슷해 생소한 듯 아닌 듯 한 이름이다. 둘은 형제였으나 지금은 멀리 떨어져 있고 다른 삶을 살고 있다. 같은 뿌리에서 시작했으나 한쪽은 예수를 인정하고, 한쪽은 무함마드를 인정한다.

뉴스나 매체로 접하는 무슬림은 주로 테러와 폭력 관련 내용들이다. 저자는 모든 이스마엘이 테러와 폭력을 일삼는 우리의 적이거나 사랑받을 자격이 없는 존재가 아니라고 한다. 언젠가 아버지 품으로 돌아와야 할 잃어버린 형제라는 것이다. 저자는 누가복음 15장의 ‘탕자의 비유’를 통해 무슬림과 기독교 사이의 이해를 증진하고, 아버지의 사랑과 잃어버린 형제에 대한 관심을 이야기한다.

부록에서는 무슬림을 직접 만나며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질의응답을 정리해 무슬림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들을 풀 수 있도록 했다. 또 무슬림과의 만남에서 주의해야 할 점과 지켜야 할 것, 무슬림들이 기독교를 향해 가장 많이 하는 질문들을 성경과 꾸란을 들어 구체적으로 설명함으로써 설득력을 높였다.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