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미 전국 강호 제주판 ‘골때녀’

기사승인 2022.05.16  20:37:50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판 ‘골때녀’들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전국 대학생 클럽축구 무대에서 태풍으로 성장하고 있는 제주판 ‘골때녀’들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제주대학교 여학생 축구 동아리 ‘제대로’ 이야기다.

제주대 ‘제대로’는 이달 8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벌어진 ‘2022 신세계 이마트 렛츠플레이 여대생클럽축구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국적 강호 연세대를 맞아 무려 6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제대로’는 4월 3일 경희대 전(5대 1 승), 17일 동국대 전(5대 0 승)에 이어 조별리그 3연승을 기록해 조 2위까지 진출하는 토너먼트에 한발 더 다가갔다.

2018년 창단된 ‘제대로’는 순수 아마추어 여대생 동아리로 체육계열 소속 여학생들 중심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다양한 학과 학생 30여명으로 구성된 제주 유일의 여대생 동아리 팀이 됐다.

아마추어 팀 특성상 전국대회 출전을 위해 항상 자비로 항공료 등 출전경비를 지불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그럼에도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면서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활동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제주 유나이티드FC(단장 김현희)의 지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유니폼 지원과 함께 정기적 스킬 트레이닝, 스폰서 유치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모색하고 있다.

‘제대로’의 목표는 축구를 사랑하는 팀원 모두가 즐겁게 땀 흘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재미있게 운동을 이어가는 것이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