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메밀이 췌장암세포 생장 억제

기사승인 2021.07.29  16:57:0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메밀

제주연구팀이 제주 메밀에서 추출한 췌장암 억제물질을 특허 등록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대학교 김재훈 교수팀과 공동연구로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Lapathoside A) 성분이 췌장암 세포의 생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낸 데 이어, 최근 관련 특허가 정식으로 특허청에 등록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특허 등록은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대 공동연구팀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원하는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으로 추진한 ‘메밀을 이용한 고부가가치 기능성 제품개발 및 6차 산업화 적용 모델 개발’ 과제의 연구 후속 성과다.

췌장암은 우리나라 암 질병 중 발병빈도는 10번째지만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렵다. 전체 환자의 5% 정도만이 진단 후 평균 생존율 5년에 불과할 정도로 현대 의학의 난제로 꼽힌다. 최근 2002년 한일월드컵 주역이었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으로 사망했고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 세계적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도 같은 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 라파토시드 A 구조

제주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는 췌장암 세포의 증식과 분화, 새로운 혈관의 형성 등에 관여하는 ‘Akt’와 ‘Fak’라 불리는 두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기전을 나타냈다. 이는 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는 일부 면역항암제의 항암 효과 기전과 동일한 기전이다. 특히 ‘Fak’는 암세포의 생존, 증식, 전이 등에 관여한다고 알려지고 있다. ‘Fak’ 저해제가 실제로 암 치료에 유효하다는 연구결과들이 지속적으로 도출되고, 췌장암을 포함한 다양한 암에 대한 임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메밀 뿌리에서 추출한 라파토시드 A의 췌장암 항암효과 연구 결과는 국제전문학술지인 ‘Anticancer Research’ 41호 2권에 게재됐다. 췌장암 세포인 Panc-1과 SNU-213 세포주 대상으로 연구 결과 라파토시드 A가 Panc-1과 SNU-213 세포의 생존률을 각각 약 40%와 27% 감소시켰고, 췌장암 세포의 사멸을 유도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제주도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2모작으로 메밀을 생산할 수 있는 지역이다. 수확 후 버려지는 뿌리에서 대량 추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메밀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김재훈 제주대 교수는 “제주 메밀에 항암 효과가 뛰어난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미래 먹거리 자원으로서의 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은 “메밀 뿌리는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되어 있어 바로 식품으로 개발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단순 뿌리 추출물은 췌장암에 대해 항암효과를 볼 수 없고 라파토시드 A만을 따로 추출해야 효과를 볼 수 있어 앞으로 항암 효능 기전에 대한 추가 연구 등 여러 가지 암을 치료하는 효과적인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확보하고 산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접수합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