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담배, 금연캠프에서 끊자

기사승인 2019.02.12  19:01:0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제주도는 제주금연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4박5일 전문치료형 금연캠프’를 안내하는 등 금연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금연캠프는 중증·고도흡연자 대상으로 4박5일간 합숙하며, 전문적인 금연서비스를 제공하는 국가금연지원서비스이다.

금연캠프에서는 상담과 교육, 폐기능·폐CT검사, 종합혈액검사 등 건강검진, 금연상태평가(CO측정), 운동프로그램, 심리평가, 금연보조제 또는 금연치료제 등 서비스, 합숙에 필요한 생활용품을 제공한다. 금연캠프 수료 후에도 6개월 간 개인별 상담, 약물처방 안내, 스트레스 관리 및 금연보조제를 제공하고, 금연유지 평가 후 비흡연이 확인되면 금연기념품을 제공한다.

운영인력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정신보건간호사·임상심리사·사회복지사, 임상영양사 등이며, 1회당 입소인원은 5~10명이다. 참가비 무료.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도내 성인흡연율은 23.1%로 전년 26.6% 대비 감소했으나, 전국평균 21.4% 보다는 여전히 높다.

중증·고도흡연자는 20갑년 이상의 흡연력이 있고, 2회 이상 금연실패를 경험했지만 금연의지가 높은 흡연자. 흡연 관련 질병(폐암, 후두암, 협심증, 뇌졸중 등) 진단 후에도 흡연을 계속 하는 자를 칭한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