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구상나무 꽃 피었나?

기사승인 2024.06.17  14:24:5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희찬)는 한라산 구상나무 자생지 면적 감소와 쇠퇴 현상 연구를 위해 최근 3년간 암꽃 개화상황을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는 한라산 영실, 성판악, 왕관릉, 방애오름, 윗세오름, 백록샘, 큰두레왓 7개 지역 10곳에 고정 조사구를 설치하고, 구상나무 100개체를 조사목으로 선정해 매년 개화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2022년 암꽃(암구화수)은 구상나무 그루당 평균 120개가 달렸으며, 2023년에는 평균 8.1개, 올해는 평균 14개가 확인됐다.

3년간 개화량은 해거리 현상으로 보이지만 지역별, 고도별 차이가 확인됐다. 지역별로 성판악지역(3개소)이 그루당 평균 8.2개로 가장 적었고, 백록샘은 37.7개, 영실은 38.9개 순이었다. 반면 왕관릉지역(2개소)은 그루당 평균 85.5개로 가장 많았으며, 윗세오름은 62.5개였다. 개화하지 않은 구상나무 비율은 2022년 25%, 2023년 52%, 올해 39%로 나타났다. 원인은 생육불량과 수세 약화 등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올해 5월 초 개화시기에 한라산 일대 강한 바람과 폭우로 인한 암꽃 피해가 관찰돼 이후 건전열매로 생장하는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한라산 구상나무 보전을 위해 2017년부터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구과결실 주기 연구 등 종합적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고사와 쇠퇴 원인 규명을 위해 미기상 및 나이테, 병·해충, 자생지 환경 등을 조사 분석하는 한편, 향후 개화량 자료가 축적되면 자생지의 미기상자료를 분석해 기상과의 상관관계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 2024년 구상나무 암꽃 개화
   
▲ 2023년 구상나무 암꽃 개화
   
▲ 2022년 구상나무 암꽃 개화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