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4억 원대 규모 전세대출 사기 '구속'

기사승인 2023.01.20  14:38:1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제주경찰청은 이달 19일, 2019년 8월경부터 2022년 8월경까지 허위로 전세계약서를 작성하여 전세대출금 44억 원을 받아 가로챈 일당 15명을 적발하고, 주범 A씨를 체포, 구속했다고 밝혔다.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이들은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보증하는 전세대출이 임차인의 소득증빙서류와 전세계약서만 있으면 대출실행이 쉽다는 점을 악용해, 구속된 주범 A씨는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전세계약서만 있으면 은행 돈을 꽁돈처럼 쓸 수 있다’며 범행에 끌어들이는 한편, 자신은 전세대출에 필요한 재직증명서 등을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초반 부동산을 소유하는 사람을 임대인으로 모집하거나 일명 무자본갭투자 형식으로 차명 부동산 14채를 마련하여 전세대출에 활용했고, 일부 임차인들에게는 대출금을 자신에게 투자하면 매달 일정액의 수익(1~20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하여 이마저도 가로채는 등 대출금 44억 원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A씨가 체포 당시 소지하고 있던 서류와 휴대폰 통화내용을 분석한 결과 적발된 15명 외에도 추가로 가담한 공범들과 여죄가 다수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주범 A씨가 범행 수익금으로 매입한 차명 주택에 대해 기소전 몰수보전신청을 하여 범죄수익을 환수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사건 대출명의자(임차인) 대부분이 대출 만기가 되어도 대출원금을 상환할 능력이 되지 않아 결국 대출을 보증해주는 기관(한국주택금융공사)에 책임이 전가됨으로써 국민의 혈세로 마련한 기금이 누수되고 있고, 또한, 다수의 선량한 서민들이 대출을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보증기관과 대출 취급 은행들이 대출 심사를 강화하도록 하는 제도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