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재일제주인 소설 '뼛조각'

기사승인 2022.12.30  21:59:06

공유
default_news_ad1
   
 

재일제주인 작가 김태생 씨의 <骨片>이 <뼛조각>(제주학연구센터 제주학 총서 62)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어로 번역되어 출간됐다.

문학박사 김대양 씨 번역했다. 김대양 씨는 일본 근대문학을 전공하고 재일제주인 작가 김태생 등을 연구하고 있다. 이번 출간은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김순자) 번역 출판 지원 사업 일환이다.

책의 부제는 ‘재일제주인의 문학적 기록’이며 <동화>, <소년>, <뼛조각>, <어느 여인의 일생>이 실려 있다. 이 소설들은 김태생의 문학을 통해 재일제주인에게 남아있는 제주의 옛 원형을 보존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작품 속 대사를 제주어로 번역했다. 일본어로 기록된 재일제주인 언어뿐만 아니라 역사, 문화의 장소와 공간, 옛 생활풍습, 제주 4・3 등 제주의 원풍경을 제주어로 풀어내고 있다. 제주어는 작품 속에서 등장하는 제주와 제주사람, 제주 문화에 진정성과 현실감을 느끼게 해준다.

저자 김태생은 1924년 서귀포시 대정읍 신평리에서 태어나 1930년에 아버지가 있는 일본으로 건너가 1986년까지 재일제주인의 삶을 살았다. 그의 작품에는 일본에서 식민지 시대를 살아온 제주 사람들의 이야기가 오롯이 녹아있다. 이 책은 식민지 시대에 이중언어 환경을 경험한 재일제주인 자신의 입장에서 쓴 사실적 보고서인 셈이다.

번역을 맡은 김대양 씨는 ‘역자의 말’에서 “김태생의 문학 텍스트에 묘사된 공간은 작가 개인적인 경험만으로 갇혀있는 폐쇄적인 공간이 아니라, 집단 즉 재일제주인의 인식과 정체성의 관계에 놓인 공간이라 할 수 있다”면서 “김태생의 작품을 통해 일본 사회와 마주하는 재일제주인의 역사를 돌아볼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도서출판 보고사, 값 1만4000원.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