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전북 반드시 잡아야

기사승인 2022.05.27  22:25:06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전북 원정 총력전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제주는 이달 28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2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북 현대를 상대한다. 현재 제주는 6승 5무 3패 승점 23점으로 리그 3위다. 하지만 최근 FA컵 포함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이다. 부진이라고 할 수 있다.

제주는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다. K리그1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약 3주간 휴식기에 돌입한다. 남기일 감독은 가용 전력을 모두 쏟아 붓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최근 부상자 리스트에 올랐던 핵심 선수인 이창민과 정우재의 몸 상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북의 장점은 리그 최소 실점 1위인 수비벽이다. 주민규가 나서야 한다. 주민규는 올 시즌 전 경기에 출전해 7골 4도움으로 무고사(인천, 11골)와 함께 공격포인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연계플레이와 키패스 능력이 돋보이며 세징야(대구), 엄원상(울산)과 함께 도움 1위(4개)까지 기록하고 있다.

3월 12일 전북전(2-0 승)에서도 진가를 보여준 바 있다. 전반 10분 헤더 선제골을 터트린 데 이어 후반 40분 김주공의 추가골까지 어시스트하며 제주의 시즌 홈 첫 승을 견인했다. 주민규는 5월 25일 FC 서울과의 FA컵 16강전(1-3 패)에서도 전반 23분 선제골을 기록하며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다.

주민규는 "쉽지 않은 승부처이지만 2위 전북을 제압한다면 분위기를 다시 가져올 수 있다. 내가 한발짝 더 뛴다는 각오로 분위기 싸움에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