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2조원 규모 공공주도 풍력사업 첫발

기사승인 2021.12.24  23:01:5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제주에너지공사(사장 황우현, 이하 공사)는 이달 23일, ‘제주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원안 가결되어 공공주도 풍력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2016년 1월 공공주도 풍력 개발을 위해 해상풍력발전지구 후보지 마을을 공모해 한동리와 평대리를 후보지로 선정했다. 2018년 105㎿급의 한동·평대 해상풍력 풍력발전지구 지정받아 사전 인허가가 진행됐다.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은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하여 105㎿ (해역면적 5.63㎢)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6000억 원 규모 투자가 이루어진다. △연간 8만여 가구가 사용 가능한 친환경 전력 생산 △풍력 사업 개발이익 도내 환원 △마을 지원금 및 주민 참여 수익 공유 △지역 중소기업 육성 및 청년 에너지 일자리 창출 △마을 특화 관광 모델 개발 등 농·어촌 경제 활성화가 목적이다.

공사는 제주도의회 동의로 마을별 해역 개발 규모 협의 절차를 거쳐 △2022년 초 사업자 공모를 통한 민간사업자 선정 △특수목적법인(SPC, Special Purpose Company) 설립 △개발사업 시행 승인을 받아 △2023년 발전단지 착공할 방침이다.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고, 사업시행자는 부대의견 이행, 지역 전문가와의 해양생태계 모니터링 등 지역사회 환경 보호를 고려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