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간 ‘제주어 기초어휘 활용 사전’

기사승인 2021.12.01  10:45:27

공유
default_news_ad1
   
 

사단법인 제주어연구소 강영봉 이사장과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 김순자 센터장이 펴낸 <제주어 기초어휘 활용 사전>은 소멸 위기인 제주어를 배우고 싶은 사람들이 참고하면 좋을 책이다.

책 부제는 ‘우리가 알아야 할 토박이 제주어’이며 제주어 기초어휘를 어떻게 써야하는지 그 용례를 다각적으로 풀어낸 사전이다. 책 제목의 ‘활용’은 국어문법에서 말하는 동사와 형용사의 활용과 같은 문법 개념으로서의 ‘활용’이 아니라 기초어휘가 일상 언어생활에서의 ‘쓰임’이라는 의미로 쓰인 것이다.

기초어휘는 한 언어에서, 기본적인 의사소통에 꼭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최소한의 어휘를 말한다. 즉 언어생활에서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어휘로, 어린아이 때부터 배우게 되는 ‘아빠⋅엄마’와 같은 명사, ‘하나⋅둘⋅셋’과 같은 수사, ‘나⋅너⋅우리’ 따위의 대명사, ‘가다⋅오다⋅먹다⋅자다’와 같이 고정되어 있어서 잘 변화하지 않는 용언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들 기초어휘를 바탕으로 우리 인간은 일상생활을 하면서 어휘를 확장해 나가고, 풍부하고 다양한 어휘를 사용함으로써 원만한 언어생활을 영위한다고 할 수 있다.

책에서 제시한 기초어휘는 349개. 이는 김종학의 <한국어 기초어휘론>(2001)에서 마련한 349개를 기본으로 삼았다. 이 책에서는 표제어를 방언형으로 제시하였고, 기초어휘 가운데 제주의 언어생활에 맞게 수정한 어휘도 몇 개 있다.

이 책은 349개의 기초어휘를 명사(128개), 대명사(7개), 수사(10개), 동사(151개), 형용사(53개) 등 5개 분야로 나눠 사전 형식으로 꾸몄다. 표제어에 따라 기본 의미, 대응 표준어, 방언 분화형, 문헌 어휘, 어휘 설명, 용례, 관용 표현, 관련 어휘, 더 생각해 보기 구조로 짜여 있다.

특히 ‘용례’는 저자들이 참여하였던 ‘지역어 조사 사업’, ‘제주어 구술 채록 사업’, ‘민족 생활어 조사 사업’ 등의 보고서에서 따왔기 때문에 입말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다. 용례를 통하여 다양한 제주문화도 엿볼 수 있다. ‘관련 어휘’는 분류 사전의 기능도 해준다. ‘더 생각해 보기’에서는 동음어(同音語)와 유의어(類義語), 돼지, 무덤, 지게 등의 부분 명칭도 제시했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사진 자료 111장을 수록했다.

강영봉 이사장은 “이 사전이 제주어와 제주문화를 배우려는 사람들 곁에 자리하여 즐겨 찾아보는 책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