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다온무용단 대통령상 수상

기사승인 2021.10.13  20:05:31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대표로 제30회 전국무용제에 출전한 다온무용단(대표 김하월, 한국무용협회 서귀포지부장)이 단체부분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제30회 전국무용제는 이달 4일부터 11일까지 충남 천안시에서 열렸다. 다온무용단은 ‘루화(淚花), 눈물속 꽃을 피우다’라는 작품으로 6일에 공연했다.

제주 무용계의 대통령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온무용단은 올해 5월 제주도 무용협회(회장 최길복)가 주최한 제주 예선전에서 1위를 차지해 제주대표로 참가했다. 전국무용제에는 다온무용단과 함께 도립무용단 김혜림 예술감독이 연출을 담당했고, 도립무용단원이 객원으로 참여했다.

무대디자인을 담당한 조일경 씨는 무대예술상을 수상했다.

공연영상은 제30회 전국무용제 공식 유튜브 채널로 관람할 수 있다.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접수합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