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창열미술관 '회귀의 품 제주'

기사승인 2021.09.13  23:20:32

공유
default_news_ad1
   
 

김창열미술관은 이달 14일부터 11월 28일까지 소장품 기획전 ‘회귀의 품, 제주’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84년부터 2013년까지 작품 14점으로 구성했다. 작품 제목은 모두 ‘회귀’이다. 전시작 모두 미술관 개관 이후 처음으로 전시되는 것들이다.

김창열은 45년의 이국생활을 했던 작가로, 제주가 최종 정착지가 됐다. 그의 작품은 대부분 ‘물방울’과 ‘회귀’와 연관돼있다.

이번 소장품 기획전은 작가가 근원을 찾고자 했던 작품 활동 중‘회귀’ 작품들로 구성돼있다. 1980년대 이후는 작가가 삶의 근원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던 시기로, 그 결과가 한지나 천자문 사용 등으로 표현됐다.

작가는 한 인터뷰에서 “할아버지로부터 천자문을 배울 때 신문이 안 보이도록 새까맣게 글씨를 썼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한자는 제게 그토록 익숙하고 편안한 것이며 25년간 밖에서 살아도 저의 기억을 한 곳에 모이게 할 만큼 강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말은 작가의 물방울 작품에 천자문이 들어가게 된 연원을 알 수 있게 해주고 있으며, 근원에 대한 작가의 고민도 유추할 수 있게 해 준다.

관람은 사전예약제로 한다. 예약은 김창열미술관 홈페이지(http://kimtschang-yeul.jeju.go.kr)에서 할 수 있다. 회차별 예약인원을 21명으로 제한한다.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관일이다.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접수합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