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3차 경주마 경매 최고가 9100만원

기사승인 2021.07.09  17:53:5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올해 들어 세 번째 한국경주마(2세마) 경매가 (사)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회장 김창만) 주관으로 이달 6일, 조천읍 교래리 한국마사회 제주목장에서 열렸다.

이날 경매에는 총 127두(농가 113두, 마사회 14두)가 상장되어 41두(농가 37두, 마사회 4두)가 새로운 주인을 맞이했다. 경매 낙찰률은 32%로 3월 1차 경매 낙찰률 23%와 5월 2차 경매 낙찰률 24%에 비해 높았다.

평균 낙찰가는 3120만원이며 최저가는 2000만원 최고가는 9100만원을 기록했다. 최고가 주인공은 국내 최고의 씨수말로 활약하다 2019년 6월 세상을 떠난 부마 ‘메니피’와 모마 ‘익스플리시틀리’의 자마로 생산자는 윤복선이다.

역대 최고 경매 낙찰가는 2013년 3월에 기록한 2억9000만 원으로 부마 ‘엑톤파크’와 모마 ‘미스엔텍사스’의 자마다.

[제주레저신문이 창간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다가올 10년을 위한 후원금을 접수합니다.
신한 110-339-299784. 강민식 제주레저신문]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