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안심코드 헛발질 원인은?

기사승인 2021.01.20  15:24: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며칠전 이메일로 제보를 받았다. ‘BTJ 열방센터 참석시 필독’이라는 글은 다음과 같다.

① "제주안심코드" 앱을 다운받아 QR코드를 찍어서 자신의 위치를 제주도 방문으로 한다.
② 휴대폰을 끈다.
③ 복귀시까지 절대 휴대폰을 켜지 않는다.
④ 사진을 절대 찍지 않는다.
⑤ 외부인에 자신의 위치를 알리지 않는다.
⑥ 모든 내용은 대외비로 한다.

♥ 제주 QR코드 사진은 카톡비밀채팅으로만 공유.
♥ Fake GPS 앱으로 위치 변경해도 되나 위치 정보가 남지 않는다.
♥ 제주지부 도움으로 검증.

제보 이메일에 따르면 작성자는 ‘인터콥서울’이며 작성일은 2020년 12월 24일 이었다.

제주도청에 문의했다. 내용은 “제주안심코드를 제주도 밖의 다른 지역에서 사용해도 작동이 되는가?”였다. 답은 부산했지만 엉뚱했다. 악용하면 형사처벌을 받는 다는 것이다. 필자는 그걸 물어본게 아니었다. 다시 물었다. 중언부언하다가 다시 돌아온 답은 대동소이했다. 포기하고 전화를 끊었다. 기사를 작성하다가 연합뉴스에서 같은 내용이 이미 보도된 걸 보고 멈췄다.

제주도는 제주안심코드 보급에 사활을 건 것 같았다. 몇몇 사람들은 도내 대형마트에서 제주안심코드를 사용하지 않으면 출입을 금지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1월 11일에 보도자료를 내 ‘제주안심코드’ 출시 이후 3주 만에 가입자 10만 명과 사업장 6000 개소를 돌파했다고 자랑했다. 최근 며칠간 들린 식당들에서는 제주안심코드가 사라지고 수기로 방문자에게 기록을 요청하고 있었다.

제주도는 제주안심코드를 왜 만든걸까? 인력과 비용을 들이면서 말이다. 대형포탈이나 정부에서 이미 만들어서 널리 사용자를 확보한 같은 용도의 다른 제품들이 여러개나 있음에도 말이다. 제주안심코드 용도를 감안하면 이른바 GPS 고도화가 적용되지 않았다는게 더 믿기 힘들었다. 기본 중 기본도 채우지 못한 앱이다. 제주도는 악용사례를 부인하고 있지만 만의 하나 악용이 밝혀진다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원희룡 지사의 성과주의가 만들어낸 부작용이다. 대선 경선에 나서려니 뭔가를 만들어야 한다는 초조와 강박의 결과물로 보인다. 삿된 개인적 욕심이 도민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셈이다.

최근에 온 제보 이메일은 협박 메일을 받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 생각을 못했네요.
메일을 수신한 사람이나 제주도공무원이나 아이콘루프중에 관련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아이콘루프는 제주안심코드를 제작한 곳이다.

오늘 확진자 6명이 추가됐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