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용병'아니다 외국인 선수다

기사승인 2020.12.18  15:52:3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체육 분야에서 쓰이는 불필요한 외국어, 일본식 한자어 등을 정비하기 위해 이달 18일부터 22일까지 문체부 전문용어표준화협의회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올해 7월부터 전문용어표준화협의회 전문소위원회를 꾸려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각 종목과 체육 활동 일상에서 쓰이는 일본식 용어, 불필요한 외국어 등을 찾아 쉬운 우리말로 대체할 수 있는 용어를 마련했다. 대체 용어는 관련 협회와 중계방송 진행자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일반 국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수용성이 높은 단어를 우선 선정했다.

예를 들면 일본식 한자어와 일본식 영어에서 유래한 단어인 ‘시합’을 ‘경기 또는 겨루기’로, ‘계주’는 ‘이어달리기’로, ‘핸들링’은 ‘손 반칙’으로 정비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또한 ‘퍼블릭 코스, 터치라인, 블로킹, 패스트 볼’과 같은 외국어 용어를 ‘대중 골프장, 옆줄, 가로막기, 빠른 공’ 등 우리말로도 충분히 쓸 수 있도록 정비했다. 아울러 ‘용병’과 같은 차별적이고 품격이 낮은 단어를 ‘외국인 선수’처럼 중립적 표현으로 바꾸는 내용도 있다.

문체부는 내년 초에 국어심의회 심의를 거쳐 고시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심의 결과를 관련 단체에 공유해 지도서, 훈련서, 경기 규정 등에 반영하고 신문, 방송 등 언론에서도 대체 용어가 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