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 12번째 확진자 격리 해제

기사승인 2020.02.07  18:01:4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절차 5판 주요 개정 사항에 따라, 신고 및 대응을 위한 사례정의가 7일부터 확대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1339를 통한 상담과 의사 소견에 따라 검사를 받을 수 있고, 제주대학교병원과 제주한라병원에서 감염 여부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자 접촉자가 7일 0시를 기해 격리 해제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달 21일부터 25일까지 4박 5일간 제주를 여행 후 중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관광객과 접촉한 집중관찰대상자 14명(자가격리 11명, 능동감시 3명)도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8일 0시를 기해 격리 조치와 모니터링이 해제된다고 전했다. 또한 6일 중국인 관광객의 접촉자로 자가격리중이였던 숙박업소 직원이 경미한 기침 증상을 호소함에 따라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7일 오전 9시 기준 제주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사 대상 유증상자는 32명으로 모두 음성이다.

제주도는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음압구급차 재배치 계획’에 따라 도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인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음압구급차를 재조정해 운영에 돌입했다. 기존 음압구급차가 배치되어 있는 제주한라병원(권역응급의료센터)의 음압구급차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인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조정함으로써, 앞으로도 안전한 환자 이송 체계를 갖추고 지역사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