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스널, 역전패… '12위 추락'

기사승인 2019.12.30  11:14:3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미켈 아르테타 감독 체제로 새 출발한 아스널이 사령탑 교체 후 2번째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번에는 골키퍼 실수로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아스널이 안방에서 첼시에 역전패를 당했다. 아스널은 30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20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1-2로 졌다. 먼저 선제골을 넣었으나 경기 막판 2골을 헌납한 결과다.

적진에서 승점 3점을 추가한 첼시는 11승2무7패 승점 35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반면 아스널은 5승9무6패 승점 24로 12위까지 추락했다.

올 시즌 내내 갈지자 걸음을 멈추지 못하고 있는 아스널은 지난 20일 아르테타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아르테타는 22일부터 훈련장에 합류해 27일 본머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는데 1-1로 비겼다.

첼시와의 홈 경기는 아르테타의 2번째 공식전이자 홈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이는 무대였다. 승부욕이 더 강할 무대였다. 출발은 좋았다. 아스날은 전반 13분 외질이 올려준 코너킥을 챔버스가 머리로 돌려 놓은 것을 오바메양이 다시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첼시 골문을 열었다. 아스널은 이때 잡은 리드를 경기 막판까지 유지하면서 신임 감독에게 첫 승을 안기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막판 골키퍼의 어이없는 실수와 함께 물거품됐다.

아스널은 후반 38분 첼시의 프리킥 상황에서 땅을 쳤다. 크로스를 처리하려던 레노 골키퍼가 민망스럽게도 공을 건드리지도 못하는 헛손질에 그쳤고, 뒤로 흐른 공을 조르지뉴가 빈 골대에 밀어 넣으면서 동점골을 헌납했다. 허탈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기세가 오른 첼시는 4분 뒤 역습 상황에서 윌리안의 돌파에 이은 패스를 박스 안에서 아브라함에 잡아 침착한 터닝슈팅으로 연결 역전골까지 성공시켰다. 아브라함의 슈팅은 레노 골키퍼 가랑이 사이로 빠져 들어갔다. 결국 스코어는 순식간에 2-1로 바뀌었고 첼시가 승자, 아스널은 패자가 됐다. 치열한 2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는 승전고를 울렸다.

맨시티는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라운드 홈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전반전 고전하던 맨시티는 후반 8분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아게로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 37분, 선제골 어시스트의 주인공 데 브라위너가 추가골을 직접 터뜨리면서 2-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13승2무5패 승점 41점이 된 3위 맨시티는 2위 레스터시티(승점 42)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는 승점 29점으로 8위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