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승4패 토트넘, 손흥민을 아낄 수 있을까

기사승인 2019.10.18  11:44:33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지난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을 구할 수 있을까.

토트넘은 이달 19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안방에서 왓포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를 치른다.

토트넘은 시즌 개막 후 8경기에서 3승2무3패(승점 11)로 9위까지 밀리고 있다. 이번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할 이유다. 왓포드는 올 시즌 20개 EPL 참가 클럽들 중 유일하게 승리가 없다. 3무5패로 승점 3점에 불과하다. 만약 토트넘이 '꼴찌' 왓포드를, 그것도 홈에서 잡지 못한다면 진짜 위기가 올 수 있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다. EPL 순위도 4위로 성공적 시즌을 보냈다.  올 시즌은 적어도 현재까지는 암담하다. 1승4패. 패한 내용과 상대를 살피면 한숨은 더 짙어진다.

9월21일 레스터시티 원정에서 1-2로 패,  나흘 뒤 25일 열린 카라바오컵에서는 4부리그 팀인 콜체스터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빛의 속도로 탈락했다.  28일 사우샘프턴을  2-1로 이기며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악몽은 끝나지 않았다. 10월 2일 홈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 챔스 조별리그 2차전 2-7로 참패했다. 7골 실점은 1996년 프리미어리그 뉴캐슬전에서 1-7 패 이후 23년 만이다.  이달 6일 브라이튼과 EPL 8라운드 원정에서  0-3으로 크게 졌다. 브라이튼은 지난 시즌  17위 팀으로 강등을 겨우 면했다. 토트넘은 완패를 당했다.

포체티노 감독 경질설이 심상치 않은 수준으로 흘러나오고 있다. 브라이튼전 패배로 '더 이상 나쁠 수는 없다'는 기류다. 이런 상황에서 왓포드전 승리를 챙기지 못한다면 변명의 여지가 없다.

팬들의 관심은 손흥민에게 향한다. 손흥민은 브라이튼 경기 전까지 정규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2골 2도움)를 작성하는 등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었다. 개인통산 유럽무대 119골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은 차범근의 통산 121골에 2골차로 근접한 상태다. 그러나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

손흥민은 지난 7일 한국으로 들어와 10일 스리랑카전과 15일 북한과의 평양 원정을 거푸 소화한 뒤 영국으로 되돌아 갔다. 특히 북한전은 여러모로 피곤한 일정이었다.

손흥민은 북한전을 마치고 귀국하던 자리에서 "이기지 못한 건 아쉽지만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수확일 정도로 북한이 거칠었다"면서 "일단 '안 다쳐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 정도였다. 상대방에게 심한 욕설도 많이 들었다.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전했을 정도로 정신적 피로도 컸던 일정이었다.

현지 언론들도 출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영국 런던의 이브닝 스탠다드는 18일 왓포드전에 나설 토트넘의 선발 명단을 예상하며 손흥민을 제외했다. 케인이 원톱으로 나서고 2선에서 라멜라-알리-루카스가 지원하는 형태였다. 매체는 "손흥민이 지난 화요일 저녁 북한과의 경기에 출전했기에 선발 출전 가능성이 낮다"고 견해를 밝혔다.

넉넉하고 여유 있는 경기 내용이 나온다면 당연히 휴식을 부여하는 게 맞다. 하지만 토트넘이 쫓긴다면, 포체티노 감독이 몰린다면 손흥민 카드를 끝까지 아끼기도 힘든 상황이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