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 지사 "대일 관계 민간은 미래를 보고"

기사승인 2019.08.20  21:41:50

공유
default_news_ad1
   
 

원희룡 지사는 20일 주간정책 조정회의에서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제주도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경제와 민간 분야는 미래를 내다보고 의연하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 지사는 “한일 관계의 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제주의 관광·1차 산업·농축산분야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14개 자매·우호도시와의 교류뿐만 아니라 11만 명 이상의 재일제주인과의 긴밀한 연결 관계도 고려해 보다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역사와 주권은 한발짝도 양보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외교와 정치에는 정공법으로 푸는 것이 정부와 외교 라인이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교류를 단절하면서 보복카드를 쓰는 것처럼 가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그동안의 지속적인 우호협력관계에서 협정이나 양해각서(MOU)로 명시한 계획이나 약속에 대해서는 일방적 취소나 무기한 연기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제주도는 도민 여론 악화와 한일 무역 분쟁 국면을 맞아 수출기업 피해방지와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총괄조직을 이달 9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