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희룡 지사 4·3 유족과 국회 방문

기사승인 2019.03.13  22:12:38

공유
default_news_ad1
   
 

원희룡 지사는 13일, 4.3유족회와 함께 국회를 방문해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이채익 자유한국당 행안위 간사를 만나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제주특별법 개정안’에 대한 관심과 적극 지원을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 국회 방문에는 정민구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 위원장, 송승문 4·3유족회 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이 동행했다.

원 지사는 각 당 원내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제주4·3특별법이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소위에서 심의도 안되고 있다”며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와 만난 여야대표들은 한 목소리로 “4‧3특별법에 관심을 기울여 각별히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출마 당시 공약사항이었다. 마음의 부담을 갖고 있다”며 소위결과를 보면서 최우선적으로 다룰 것을 밝혔다.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는 “깊은 관심을 갖고 챙기겠다”고 말했으며,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4·3유족회 송승문 회장의 개인사에 대해 위로하며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4·3특별법 개정안은 2017년 12월 19일 국회에 제출되어, 2차례에 걸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안건이 상정되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행안위 법안심사소위 심사 후 개정안에 대한 심사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