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어 전문 기관지 ‘제주어’ 2호 발간

기사승인 2019.03.12  18:32:16

공유
default_news_ad1
   
 

사단법인 제주어연구소(이사장 강영봉)가 제주어 전문 기관지 <제주어> 2호를 발간했다.

이번 호에는 ‘사진으로 읽는 제주ㆍ제주어’ 2건, 논문 3편, 제주어 이야기 4편, 제주어 구술 자료 1편, 휘보 등을 5개 주제로 나눠 실었다.

‘사진으로 읽는 제주ㆍ제주어’에서는 빛바랜 추억들을 되살리는 사진 2장을 소개한다. 사진가 이광진 씨가 1970년대 초 촬영한 ‘동문시장 광경’과 한라문화제 때 가장행렬을 했던 화교들의 ‘카오치아오[고교(高跷)]’ 모습을 담은 사진으로, 1970년대의 생활상을 살필 수 있는 귀한 자료다.

논문은 제주어연구소가 개소 두 돌 기념으로 초청 강연을 했던 이태영 전북대 교수의 ‘한국어 방언의 기능에 대하여’와 강영봉 이사장의 ‘제주어 표기법 단상’, 제주학연구센터 김순자 전문연구위원의 ‘구좌읍 동복리의 질병 관련 어휘와 민간요법’이 실려 있다.

이태영 교수는 이 글에서 “통일을 대비하여 공통어의 개념을 조성할 필요성이 강력하게 대두된다.”면서 “한민족이 공통으로 사용해야 할 공통어는 8도 방언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영봉 이사장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어 표기법>은 지역 방언 중심의 표기법으로 수정되어야만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김순자의 ‘구좌읍 동복리의 질병 관련 어휘와 민간요법’은 의료시설이 변변치 않았던 시절에 질병을 이기기 위해 수고로움을 아끼지 않았던 우리 어머니아버지들의 노고가 담겨 있다.

‘제주어 이야기’에는 김영란 시인의 ‘문학으로 배우는 제주어’,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 김미진 연구원의 ‘구술로 풀어본 결혼 풍속도’,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 김보향 연구원의 ‘한동리 오문봉 어르신에게 듣는 농사 이야기’, 돋을양지책드르 최연미 대표의 ‘제주어 찾으며 만난 제주 사람들’도 담았다. ‘제주어 이야기’와 ‘제주어 구술 자료’는 제주어로 글을 쓰고, 제주어를 조사하면서 채록한 자료들을 통해 결혼 풍속과 농사 이야기, 그리고 채록 과정에서 만난 사람들의 애환 등을 생생하게 마주할 수 있다.

이 밖에 제주어연구소가 걸어온 길, 언론에 비친 제주어연구소도 소개하고 있다. 340쪽.(도서출판 한그루, 값 1만3500원)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