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 특수배송비 '억울하다'

기사승인 2019.02.28  10:39:5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ad27

제주도는 28일,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전국 주요 도서지역 ‘특수배송비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제주도민 등 도서지역에 과도하게 책정되고 있는 특수배송비 적정 산정과 부담 경감 방안 마련을 위한 목적이다. 조사대상은 택배사, TV홈쇼핑, 온라인 쇼핑 등에서 부과하고 있는 특수배송비. 옹진군(연평도), 경북(울릉도), 전남(흑산도, 완도), 경남(욕지), 전북(선유도) 등 전국 주요 도서지역을 선정해 이달 18일부터 4월말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에 적정 추가배송비 산정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타 지자체와 연계해 생활물류 서비스 수준이 낮은 지역의 격차 해소를 위한 제도개선안을 국토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과 택배 업체별 특수배송비 요금을 소비자단체 등과 조사해 홈페이지 등에 공표하고, 온라인 쇼핑·택배 업체 가격인하를 유도할 방침이다.

‘특수배송비’ 하향 조정은 민선7기 원희룡 도지사 공약실천 사항으로, 제주도는 ‘물류’는 기본권에 가까운 복지라는 인식으로 ‘생활밀착형 물류기반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