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맞트레이드로 정우재 영입

기사승인 2019.01.16  16:09:55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대구 FC와 맞트레이드를 통해 측면 수비수 정우재(26)를 영입했다.

제주는 15일 대구와 맞트레이드를 추진했다. 중앙 수비수 정태욱(21)과 현금을 내주고 측면 수비수 정우재를 영입했다. 세부 계약 내용은 선수와 합의하에 공개하지 않는다.

정우재는 K리그1 정상급 측면 수비수다. 2014년 성남FC에서 프로무대에 데뷔했으며 충주험멜(2015년)을 거쳐 대구에서 기량이 만개했다. 프로통산 130경기에 출전해 6골 12도움을 기록했다. 2016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시상식 베스트 11 수비수에도 선정된 바 있다. 압도적 스피드와 저돌적 돌파, 왕성한 활동량이 일품이다. 주 포지션인 오른쪽 측면 수비수뿐만 아니라 왼쪽 풀백도 소화한다. 지난해 10월 20일 전남 드래곤즈전에서 십자인대가 파열됐지만 성실한 재활 훈련을 통해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정우재는 "일단 빨리 복귀하는 게 목표"라고 운을 떼고 "대구에서 많은 발전을 이뤘다. 새로운 둥지인 제주에서도 멈추지 않을 생각이다. 그동안 나를 아끼고 사랑해준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제주의 목표인 K리그1 우승과 ACL 진출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말했다.

대구로 이적하는 정태욱은 지난해 우선지명으로 제주에 입단했다. 제주 U-18 유스팀 출신인 정태욱은 194cm, 88kg의 탄탄한 체격을 보유한 중앙 수비수 유망주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K리그1 무대에서는 5경기 출전했다.

정태욱은 "지난해 제주에 와서 좋은 기회가 계속 찾아왔다. 제주 유스 출신으로 팀을 떠난다는 게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아쉬움을 뒤로하고 좋은 모습을 계속 보여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그동안 응원을 아끼지 않은 제주팬들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제주레저신문 leisuretimes@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