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어로 제주인 삶과 문화, 역사를

기사승인 2019.01.14  15:27:1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센터장 박찬식, 연구책임 김순자)가 제주 어머니 아버지들의 지난한 삶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2018년도 제주어구술자료집>(11~20권)을 펴냈다.

제주학연구센터는 제주도 의뢰로 2017년부터 ‘제주어 구술 채록 자료 표준어 대역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 자료집은 제주도가 제주어 보전과 전승을 위해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제주어 구술 채록 사업’ 일환이다.

제주도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제주대학교에 의뢰하여 도내 36개 지역에서 제주어 구술 채록 사업을 벌였다. 이 자료를 토대로 제주도는 누구나 쉽게 제주어 구술 자료를 접할 수 있도록 표준어 대역 사업을 벌여, 2017년 12월에 10개 지역의 구술 자료를 표준어로 대역하여 보고서를 냈고, 이번에 다시 10권의 구술자료집을 냈다.

이번 보고서에는 조천읍 함덕리, 구좌읍 한동리, 애월읍 고내리, 한경면 청수리, 서귀포시 하원리, 성산읍 삼달리, 표선면 성읍리, 남원읍 수망리, 안덕면 대평리, 대정읍 신도리 10개 지역의 생애 구술 자료가 담겨 있다. 조사 마을, 제보자의 일생, 밭일, 들일, 바다일, 의생활, 식생활, 주생활, 신앙, 통과의례 등 전통 사회를 살아온 사람들의 삶을 생생한 제주어로 오롯이 만날 수 있다. 여기에 표준어 대역과 주석을 해놓아 누구나 쉽게 우리 어머니 아버지들의 희로애락도 들여다 볼 수 있다.

단순히 표준어 대역 작업에 머물지 않았다. 표준어로 대역하지 못한 어휘에는 일일이 주석을 달아서 이용자 이해를 돕는다. 예를 들어 ‘궤깃반’처럼 표준어 대역이 어려운 어휘에는 다음과 같이 주석을 달아서 어휘 특징은 물론 그 어휘에 얽힌 문화 정보도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궷깃반’은 잔칫집이나 상갓집에서 손님에게 대접하기 위하여 일정량의 돼지고기와 순대 등을 쟁반 따위에 담아 놓은 음식이다. ‘궤기+-ㅅ-+반’ 구성으로, ‘궤기’는 고기, ‘반’은 반기의 의미다. 한 사람한테 보통 돼지고기 석 점과 순대 하나를 넣어 반기를 만들었다. 지역에 따라서 두부나 묵적을 더하기도 하였다.

이 작업에는 강영봉(사단법인 제주어연구소 이사장), 김성용(귀일중 교장), 김미진ㆍ김보향(제주대국어문화원 연구원), 김승연(제주학연구소 연구원), 안민희(민요패 소리왓 대표), 신우봉(제주대 교수), 최연미(돋을양지책드르 대표), 허영선(제주대 강사) 씨가 공동연구원으로 참여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제주학연구센터 김순자 전문연구위원은 “제주어 구술자료는 제주어 연구의 귀중한 자료일 뿐만 아니라 전통 사회를 살아온 제주 사람들의 삶과 제주 사회의 단면, 제주의 역사와 제주의 문화사를 규명하는 귀한 자료”라면서 “이 자료집이 사라지는 제주어와 제주문화 등을 보전하고 연구하는 데 널리 쓰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민식 기자 kminsik@leisuretimes.co.kr

<저작권자 © 제주레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